최근 가장 핫한 드라마라 할 수 있는 '파친코'다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고 있지만 한국인이 보기에 아예 단점이 없는 것은 아니다

 

이게 각본 번역의 문제인지, 각색의 문제인지는 모르겠지만 가끔씩 대사가 문어체로 느껴질 때가 많다.

전체적으로 연기가 좋지만 위와 같은 문제로 몇몇 장면은 어색한 모습들이 보인다

(몇몇 단역들의 어색한 연기도 그렇다)

 

이야기도 8개의 에피소드로 거대한 이야기의 일부만 보여준 것으로 보이기에 시즌 하나만으로는 설명이 부족한 장면들도 많고 얼마나 대단한 작품이 될 지 성급하게 판단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연출만큼은 꽤나 훌륭하다는 것을 첫번째 에피소드부터 바로 알 수 있다.

앞서 말했듯 연기들도 전체적으로 좋고 말이다

 

좋은 작품이지만, 시즌2가 나올때 애플 TV를 계속 보게될지는 모르겠다.

안드로이드 유저다 보니 스마트 TV 로만 보고 있는데,

지금이야 프로모션 때문에 공짜로 보는 거지만 tv앱의 부실함과 컨텐츠의 부족은 심각하기 때문이다.

(ux도 불편한데, 가끔씩 이어보기가 리셋되어 처음부터 다시 시작을 해버린다...)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