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래곤볼 원작 이후 Z시리즈는 웬지 드래곤볼이 아닌 거 같아 거의 안보지만,

어쩌다 보니 보게됐다.

 

 

가장 인기있는 캐릭터인 손오공과 베지타, 그리고 프리저가 나와 싸우는 것이 애니메이션의 골자다.

 

주요 캐릭터끼리 싸움을 붙여놨으니 상업적으로 현명한 선택이었겠지만, 반대로 이야기도 뻔해질 수밖에 없다.

 

전작인 "신들의 전쟁"이 거의 팬무비였다면, 이 작품은 인기 캐릭터끼리 싸움을 붙여놓고 그저 액션을 즐기는 애니랄까...

 

 

그시절 추억을 즐기는 사람들에게만 해당될 팝콘 무비 정도로 생각하면 될 듯 하다.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