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트맨 &와스프 가 개봉할 즈음 부터인거 같다

히어로물은 이제 다 고만고만하다 생각해 지겨워져 mcu 를 극장가서는 잘 보지 않았었다.

 

엔드게임이나 삼스파 정도로 다 재밌다고 난리난 작품만 극장에 가서 보고, 나머지는 디즈니 플러스 등으로 봤다

 

하지만 이 영화는 다르다 하여 오랜만에 또 극장을 갔다

 

확실히 다르다.

이건 기존의 히어로 영화가 아닌 호러 영화에 가깝다고 봐야 하나?

 

나처럼 샘레이미의 '이블데드' 시리즈를 비디오로 빌려본 세대는 그래도 조금은 예상했지만,

요즘 세대는 '스파이더맨'을 연출한 감독으로 알텐데 깜짝 놀랐을 수도 있을거 같다

(그래서 이블데드에 관한 직접적인 오마쥬 장면도 있다)

 

정말 오랜만에 히어로 무비를 보면서 신선하고 재밌다고 느낀거 같다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