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느 때의 마블이고 여느 때의 마블표 스파이더맨이다

 

일정 수준 이상의 완성도를 보여주며, 소니와는 다르게 발랄한 10대의 스파이더맨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그리고 다른 히어로 무비에 대한 오마쥬도 넘쳐나고 말이다.

 

 

 

게다가 액션은 확실히 홈 커보다 질적으로나 양적으로도 늘었다.

 

 

 

아쉬운 것은 이것이 페이즈3 마지막 영화라는 것이다.

 

페이즈3의 마지막이라면 마무리와 함께 페이즈4의 시작에 대한 무언가 힌트라도 기대한게 사실이였는데, 힌트랄건 전혀 없다

 

차세대 히어로 리더가 필요하단 의미는 계속 던져주고는 있지만,

새로운 히어로의 등장에 대한 암시라던가 빌런에 대한 암시 같은 것을 기대할 순 없다는 것이다

 

그냥 말 그대로 페이즈3에 대한 마무리 딱 그런 영화였다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