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번째 토르 시리즈이다.


사실 첫번째 토르는 캡틴 아메리카의 첫작품만큼이나 별로였다.


그냥 마블시리즈니까 봐줘야 하는 정도의 퀄리티랄까...



두번째는 조금 나아졌지만, 그렇다고 다른 시리즈들 처럼 확 나아진 것도 아니였다.


이제 세번째 시리즈...



세번째 시리즈는 가오갤의 성공에 고무되었는지 많은 부분이 닮아있다.



스토리나 개연성은 웜홀 너머로 날려버리고, 유머로 두시간을 채우고 있다.


그 선택이 대중영화로서 나쁜 선택은 아니였기에, 유쾌하게 볼 수는 있지만...

머랄까...



유머도 계속해서 두시간 동안 반복해대니 지루해지는건 나뿐이었을까...



이건 토르의 영화이다 보니, 헐크도 어벤저스만큼의 압도적인 매력을 보여주지는 못하고 있는 듯 하다.



가오갤2 정도의 재미, 그만큼의 매력만큼을 보여준 영화였다.



참고로 쿠기는 두개다.... 의미있는 쿠기는 첫번째 뿐이지만...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