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널

Video Review 2017. 10. 20. 14:28 |


작년 화제작이었던 터널을 이제야 보았다.

(어차피 극장에서 보았던 한국 영화는 곡성과 부산행 뿐이었다)


재난영화이지만 재난 보다는 한국사회를 꼬집는 블랙코미디에 가까웠다.


극장에서 보았던 "더 테러 라이브"의 또다른 버전 같아보이기도 한 하정우의 1인 활극(?)은 자주 보아왔던 것이고,

그래서일까? 배두나가 난 더 눈에 띄였다.


다른 한국영화처럼 어설픈 신파나, 감정과잉을 요하지 않아서 좋았다.




한국 감독 치고는 굉장히 잘 절제한 영화...


영화의 느낌이 바로 이랬다.

Posted by 미나토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