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버전트는 앞선 메이즈러너 리뷰에서 언급했듯이 디스토피아 틴에이저물 중의 하나인데,

메이즈러너보다는 헝거게임과 유사성이 높은 영화였다


하지만 그것보다는 완성도가 부족한 그런 영화 말이다.



그러다보니 마치 헝거게임의 짝퉁처럼 보이는 것은 나만의 생각일까...



쉐일린 우들리는 적어도 이영화에서만큼은 제니퍼 로랜스만큼의 매력도 보여주지 못하고 있고,

국내에서 가장 인지도가 있을 케이트 윈슬렛 또한 악당으로서의 위엄이 보이지 않는다.



그냥 1편을 봤기에 계속 보고는 있는 그런 영화가 됐달까...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