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놓은지는 꽤 됐는데, 추석연휴를 이용해서야 클리어 완료했다.

(ps4 pro 로 플레이함)


바닐라웨어의 게임은 PS VITA 판의 프린세스 크라운을 클리어 한 적이 있기 때문에, 그들의 게임이 꽤 재밌다는 것은 알고 있었기 때문에 구매한 게임이지만 사실 그렇게 기대하지는 않았다.


리마스터(리메이크에 가까운) 작품인데다가 커뮤니티에서도 그리 큰 반향을 느끼지 못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플레이 해보니 크나큰 착각이었다는 것을 알았다.


처음에는 그웬돌린이라는 캐릭터로 플레이 하게 되는데, 생각보다는 짧은 플레이타임이어서 그런가보다 했는데, 총 다섯명의 캐릭터로 다른 스토리로 플레이할 수 있기 때문에 플레이 타임 부터가 길다.


그 과정에서 맵을 계속 재활용하기 때문에 아쉽기는 하지만, 액션게임으로서의 완성도가 높아서 즐겁게 플레이 할 수 있다.


그리고 유화풍의 거친 아트컨셉이기에 4k의 화면에서도 그리 해상도가 떨어져보이지도 않고 멋진 그래픽을 보여준다.



게다가 저렴한 가격까지~


기회가 된다면(안되도 꼭 사서) 플레이 해보기 바란다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