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슨 스타뎀" 주연에 제목이 "캐시트럭"이다 보니 뻔한 B급 영화일 거라 생각했다

그가 악당이든 주인공이든 킬링타임으로 보거나 안봐도 그만인 영화 말이다

 

카피라이트도 "제이슨 스타뎀, 분노가 폭발한다!" 이니 더욱더 뻔하지 않은가...

 

 

하지만 그 조합에 감독이 "가이 리치"라니 다시 한번 돌아보게 되고,

그래서인지 이야기는 뻔한 액션영화인데도 연출이 예사롭지 않다.

 

액션이 건물 몇개 부수는 등 돈을 마구 퍼부은 것도 아닌데 말이다

 

 

주인공은 악당보스이다.

주인공이 일반적인 히어로가 아니다 보면 공감을 하기 힘들 수 있는데,

그런 단점보다 주인공이 무자비하게 다른 악당들을 처단할 수 있는데 따른 개연성을 보장하게 된다

 

 

B급 영화의 이야기지만 그렇지 않은 연출로 괜찮게 볼 수 있는 영화다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