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바 '게임빙의물'이다.

전설적인 파티의 멤버였던 주인공이 어쩌다 보니 게임속으로 소환되어 다시 모험에 빠지는 그런 내용이다

 

이런류 게임들이 그렇듯 이야기는 단순하고 딱히 깊이를 느낄만한 곳은 없다

캐릭터성도 어디선가 봤던 듯 하고 말이다.

 

그냥 저냥 보게는 되는데 그렇다고 집중해서 보게는 되지 않는다.

그냥 (먼치킨까지는 아니다) 강한 주인공의 활약을 지켜보면 된다.

 

매우 전형적인 장르물이기에 이런 류를 좋아하는 사람만 보면 될 듯 하다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