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매당시 이런저런 말이 많았던 '섀도 오브 더 툼 레이더'다

(ps4 버전을 ps5에서 플레이해 클리어 했다)

 

발매 당시에는 그래픽은 rtx 적용한 게임으로 여러 매체에서 다뤘고,

게이머들 사이에서는 완성도 부족으로 도마에 올랐었다

 

하지만 플레이 해보니 뭐 어느때나 그래왔던 '툼 레이더'다

 

딱 툼레이더의 게임성, 그래픽, 스토리, 완성도..

나에겐 적당한 툼 레이더였다

 

 

어쨌든 리부트 3부작이 이렇게 끝났다

 

내 오랜 게임불감증을 없애고 다시 게임을 시작하게 해준 툼레이더 리부트 시리즈였는데

뭐 또 신작이 나올지 모르겠지만 이렇게 끝나니 아쉬운 면도 있달까...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