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비소프트'의 게임은 그 특유의 오픈월드 게임성 때문에 금새 지루해진다

하지만 오픈월드에 빠지게 만든 것도 유비의 '파크라이3' 였기 때문에 3편과 4편을 다 플레이를 하고 클리어도 했었다

 

하지만 5편은 평가가 안좋아서 구매를 안했었는데,

나흘 정도 무료플레이로 풀어줘서 플레이해볼 수 있었다

 

여전한 '파크라이'이고 여전한 유비소프트다.

하다보면 금새 지루해진다.

 

물론 게임광고에서는 이것저것 새로워졌다 말하는데, 그런거 없다.

 

'유비'는 이제 자신들의 오픈월드 프랜차이즈에 먼가 변화를 줘야하지 않을까 싶다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