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간도"의 감독 "두기봉"의 시작이 이것이었을 것이다

 

이 시절에 배드 엔딩은 흔치 않았을 텐데,

유명 배우들을 모아 제작비가 큰 작품을 만들면서 배드 엔딩을 적용하다니 말이다

 

물론 세월이 많이 지나 허술한 곳이 굉장히 많은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무간도" 사가의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보면 어떨까...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