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성치의 팬이다 보니 넷플릭스에 올라와있는 주성치 영화들을 하나씩 보고 있다

1994년 홍콩영화다 보니 겉보기의 때깔은 그냥 그렇다

 

하지만 주성치 영화는 그 맛에 보는게 아니지 않은가.

보다보면 소림축구와 쿵푸허슬의 오리진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

 

얼마전 그의 단짝인 "오맹달"이 고인이 됐단 기사를 봤다

 

이제 주성치의 영화는 추억으로 남게되겠거니 싶어 쓸쓸해지기도 한다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