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영화이고 옛날에 봤던 어렴풋한 기억이 있지만, 넷플릭스에 있길래 그냥 플레이했다가 계속 봤다

 

2020년에 보니 새로운 것이 있다.

 

그때는 몰랐는데 "워킹데드"와 "퍼니셔"의 "존 번설"이 알카포네 역으로 나온다는 것이다

지금은 잘 나가는 배우의 무명 단역 배우 시절을 보니 흥미롭달까

 

그리고 "보헤미안 랩소디"와 "라미 말렉"도 보이고, 젊은 에이미 애덤스까지...

 

10년 정도 지난 영화를 다시 보는 재미가 꽤나 있는 편이다.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