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한 인생살이에 중고 제품이긴 하나 OLED TV 를 장만하니 넷플릭스가 고파졌다.

 

넷플릭스를 다시 구독하게 되어 보게 된 것이 익스트랙션이다.

 

넷플릭스의 영화들이 늘 그러하듯이 좋은 제작진과 출연진을 합해서 b+ 급의 영화를 만들었다.

 

스토리는 어디선가 본 듯한 뻔한 이야기이고,

중간 중간 좋은 액션씬은 있지만 완전히 신선하거나 확 인상깊지는 않다.

 

나쁘지는 않다.

 

좋긴 좋은데 명작들의 작품은 아닌 b+ 이상 정도의 영화, 딱 그정도의 늘 그러한 넷플릭스 영화다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