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저씨" 이후로도 많은 액션 영화가 나왔지만, 그것을 넘는 것은 고사하고 비슷한 위치까지도 도달하지 못했다

 

"신세계"는 액션영화이면서 느와르이니 궤가 조금 다르고 말이다.

 

신세계의 황정민 이정재 라인업을 그대로 가지고 와서 화제를 모았지만, 정작 액션 영화의 완성도가 매우매우 부족하다

기껏 연출한다는게 슬로우 모션이라니... 지금이 영웅본색 시절도 아니고 말이다

 

액션영화가 액션이 부족하면 이미 망가진 것이지만 그래도 그 이외의 것이라도 건질 것이 있다면 모르겠는데,

스토리도 각종 클리셰를 모아놨을 뿐인... 새로울 것은 전혀 없다

 

시나리오도 부족해서인지 두 배우의 연기도 아쉽고 말이다.

그나마 조연으로 나온 "박정민"이 괜찮았다

 

"아저씨" 라는 레퍼런스로 눈이 높아진 관객을 이제 이런 액션 영화는 눈을 만족시킬 수 없다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