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등... 혼자서도 영화 한편 찍어낼 배우들이 모여 만든 영화다

(윤여정도 나오는데 역할은 단순 조연처럼 느껴지지만, 대사들은 중요한 대사들이 많다)

 

마치 범죄의 재구성처럼 챕터로 나뉘어진 영화인데, 그 시간 순서가 섞여있다

그렇다고 케이퍼 장르는 아니고, 그렇게 복잡하고 어렵진 않다.

 

전체적으로는 괜찮은 편이지만,

배우들의 이름값을 생각하면 좀더 퍼펙트한 작품이 나오지 않을까 했는데 그런 것이 좀 아쉽다.

 

좋은데 뭔가 조금 아쉬운... 그런 영화다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