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도 넷플릭스 영화다.

보통 넷플릭스 영화라 하면 여러의미가 담겨있는데 이건 안좋은 의미로서다.

 

사람들이 알만한 '포레스트 휘태커'를 출연시키고 애매한 감독에게 적은 예산으로 맡겨 아무렇게나 만드는 그런 영화 말이다

 

이 영화는 마치 jj의 영화같다.

음모라던가 뭔가가 있는거 같은데 끝까지 그게 밝혀지진 않는다.

 

아포칼립스화된 세계를 겪는 주인공들의 여정과 심리 상태를 영화로 즐겨야하는데 그냥 그 뿐이다.

 

분위기 자체는 나쁘지 않으나 이정도로 만족할 만한 관객이 많지는 않을 거라 본다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