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패스에 올라와 있는 게임 '더 와일드 앳 하트'다

(xsx로 플레이했다)

 

닌텐도 '피크민' 과 비슷하다 하는데 그 게임을 해보진 않아 잘 모르겠다.

주인공은 스프리틀링이란 요정같은 애들을 데리고 다니며, 또하나의 주인공 구멍같은 곳을 이동하기도 한다.

 

파스텔톤 아트웍은 매우 뛰어나면 퍼즐의 게임플레이까지 전체적인 완성도도 높다...

 

그런데 조작이 가끔 짜증날때가 꽤 있고, 퍼즐의 동선이나 뭔가를 찾아다니는데 지루함이 생기는 경우가 꽤 있다

 

그리고 게임의 목표나 레시피등이 딱히 구체적인 설명이 없기에 뭘 해야할지 모르면 멍해져 버리는 나같은 사람은 막막해져 버릴 때가 꽤나 많다

 

그러니 호불호가 꽤 있을 게임이라고 말하고 싶다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