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플러스에 있는 2015년도 영화다

SF판타지로서 딱 디즈니용 가족영화라 할 수 있다

 

꿈, 희망, 소년 소녀... 말이다.

 

그런 것보다 기대했던건 감독인 '브래드 버드'라는 사람이다

'인크레더블', '미션 임파서블 4' 그리고 희대의 명작이자 비운의 명작인 '아이언 자이언트'까지 만든 사람이니 말이다

 

하지만... 디즈니 문법의 뻔한 가족영화의 한계 때문일까...

 

명장도 내 지루함을 이겨내진 못한 듯 하다.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