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1년 동안의 트라이 끝에 XSX 예판에 성공을 했다

그리고 그 첫번째 플레이 타이틀로 선택한 것은 '기어스5'의 확장팩인 '벌집파괴자'다

 

나에게 딱 맞는 타이틀이라 할 수 있다

오랜 시간 플레이하는 것이 힘든 나에게 짧은 플레이 시간과 적절한 스토리, 그리고 뛰어난 그래픽을 보여준다

 

그렇다고 해서 PS5의 최고작이라 생각하는 '라쳇 앤 클랭크' 만큼 그래픽을 잘 뽑아냈다고 보진 않는다.

물론 게임시스템이 다르니 직접 비교할 수는 없지만 아직 XSX의 최고작은 아닐거란 얘기다

 

그보다 중요한 것은 XSX의 퀵리쥼등의 시스템 등으로 편하게 플레이해 체감이 좋았다

 

암튼 XSX를 느껴보고 싶다면 플레이 해볼 게임이다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