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가가 좋아서 하게된 '테일즈 오브 어라이즈'다

(PS5 로 플레이했다)

 

이전에 이 시리즈를 한건 ps2 시절의 '테일즈 오브 데스트니' 였다

리마스터한 '베스페리아'를 제외하면 유일한 한글화였기 때문일 것이다

 

PS5로 만들어진 테일즈는 당연하게도 일단 그래픽이 좋아졌다

다른 퍼스트 작품처럼 최고의 그래픽을 가지고 있다기 보다는 적절한 아트웍과 액션성에 걸맞게 잘 최적화되어 있다

 

다만 로딩이 긴 것은 아니나, 잦은 로딩은 굉장히 불편했다.

 ps4로 플레이 하던 것이라면 모르겠지만, ps5로 로딩없는 게임들을 계속 즐기다 보니 상대적으로 불편하달까...

 

하지만 복붙해놓은 듯한 맵은 굉장히 짜증났다.

맵 돌고 엘리베이터 가동시키는 똑같아도 너무 똑같은...

 

그리고 스토리도 여전히 우리가 알고 있는 JRPG다.

마지막에 '원기옥'으로 해결하는 것까지...

 

액션이 가장 장점이라 할 수 있는데, 그것도 문제다

콤보를 만들어내는 것이 장점인데 후반부에 가면 나오는 몹들이 콤보를 쓰기 어렵게 만들어져 있다

왜 장점을 스스로 없애는 식으로 만들었는지 이해가 안간다

 

좋은 것을 만들어놓고, 스스로 후반부를 망쳐버린 아쉬운 게임이라 할 수 있다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