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3대장 중 하나인 젤다다

 

유비식 오픈월드가 비디오 게임시장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와중,

닌텐도의 오픈월드는 이렇다 하고 외치는 작품이랄까

 

드넓은 맵의 특정 지역의 퍼즐을 풀어가며 해금해가는 방식을 볼때 어찌보면 큰 틀은 같다.

하지만 그 해금하는 방식에 많은 자유도를 주어 젤다만의 오픈월드를 보여준다

 

하지만 이 역시 나에게는 별 감흥을 주지 못한걸 보면,

어찌보면 그냥 내가 오픈월드와 맞지 않는거 같다.

 

파크라이3가 내 오픈월드 시작이었고 즐겁게 플레이 했었는데,

어찌보면 너무 오픈월드가 많아서 질려버린지도 모르겠다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