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에 분명 시리즈를 정주행 했는데, 그게 구 시리즈인지 신 시리즈인지 기억이 나질 않았고,

그래서 그냥 넷플릭스에 올라온 신 시리즈를 다시 2기 까지 정주행했다

 

알기로는 구 시리즈와 신 시리즈의 차이점이 엔딩 부분이라 하는데,

그래서인지 아직까지는 그냥 다 알고 있던 대로 진행된다

 

그래서 총 감상평은 마지막인 5기까지 감상해야 뭔가 감상평을 말할 수 잇을 거 같긴 하다

 

그래도 아무것도 없이 간단 리뷰를 올릴 수 없으니...

 

다시 봐도 여전한게 있다면 일본 만화 특유의 왕도물과 파워밸런스 붕괴를 거세하고,

철학적인 스토리를 온전하게 끌어나갈 수 있었던 작가에게 환호를 날릴 수밖에 없을 거 같다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