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에 올라와 있는걸 봤는데, 보다보니 예전에 봤던 작품이긴 하다

가물가물 기억이 난달까...

 

물론 이 작품이 "잭스나이더"의 데뷔작이자 "제임스 건"의 각본이란건 몰랐었을 것이다

 

이제는 흔한 좀비물이고, 워킹데드만큼 인간들의 군상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작품도 아니다

보통의 좀비물에 비해 의외로 선한 사람들만 많이 나오는 작품이랄까??

 

하지만 두 유명 감독의 새파랬던 시절을 본다는 것 만으로도 꽤나 의미가 있을 것이다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