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store.playstation.com/#!/tid=CUSA03745_00


오랜 제작 기간, 낮은 프레임, 불편한 카메라 시점 등에 의해 욕을 많이 먹은 게임이다


위의 문제점 보다는 이코 시리즈가 워낙 기대를 받았기 때문이기도 할 것이다.

(참고로 이코는 플레이 해봤지만, 완다와 거상은 플레이 해보지 못했다)



사실 "아이와 괴수와의 우정" 이라는 클리쉐는 굉장히 흔한 편이다.

애니메이션 "아이언 자이언트" 가 그럴 것이고, 영화 또한 가깝게는 "트랜스포머"도 그 변주 중 하나일 것이다.


감동적이지만 이 흔한 이야기를 어떻게 봐야 할 것인가...



게임장르로 치면 퍼즐 게임이지만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퍼즐이라기 보다는, 대부분은 길만 잘 찾으면 되는 식이다.

그런데 그 찾아야 할 길을 카메라 시점이 불편하게 만드니 거기서 감점이 생기게 만든다

(액션 게임이 아니여서인지 개인적으로 프레임은 크게 불편하지 않았다.)


토리코 (신체) 자체를 이용한 퍼즐도 있지만, 그 수가 많지 않기에 좀 안타까웠다.



일찍이 이코 때 경험해 본 것이기에 새로울 것은 없지만, 괜찮은 부분은 역시 진동이랄까?

이코 때도 그랬지만, 어떤 대상의 심장 박동을 느낀다는 것은 굉장한 몰입감과 감정이입을 하게 만들어준다.



클리어까지 해본 결과, 타이틀 자체만 보면 사람들한테 그렇게까지 욕을 먹을 타이틀은 아니라고 본다.

한번쯤 클리어해보길 바란다.


하지만 "이코 시리즈"라는 점에서 기대에 못미쳤다는 것은 인정해야하지 않을까?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