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의 브레이킹 배드가 되려고 하는 넷플릭스 시즌2가 공개됐다


지난 시즌까지 극한 상황에 몰린 버드가의 상황을 그려냈다면,


그들도 악으로서 점차 각성(?)하기 시작하는 것이 이번 시즌의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



오자크는 브레이킹 배드까지는 이르지 못했을지언정 지난 시즌에서 꽤나 높은 완성도를 그려냈던 드라마였다

그리고 그 완성도는 시즌 2에서도 꽤나 준수하다.



가끔씩 억지스런 전개가 이어지고 있을 때도 있지만, 연출과 연기로 그것을 어느 정도 메우고 있기에,


이런 완성도를 어느 정도 수준만 계속 유지할 수 있다면 꽤나 명작드라마로 남을 것 같다.

Posted by 미나토

댓글을 달아 주세요